엄마한테 혼나는게 서러웠던 딸

|2017.09.14 11:40|57|22
딸 .  나도 빨리커서 엄마되고싶어

나 . 엄마되면 뭐할건데?

딸 . 엄마 혼내킬거야


ㅋㅋㄲ ㅜㅠ 덜혼낼게아가...ㅜㅜ
댓글
  • 노스쇼어09-14 05:09

    ㅋㅋㅋ 악 너무 귀여워요! 제 동생도 예전에 저런적 있었는데. 동생이 완전 꼬맹이었을때 "엄마 마음만 마음이야? 내 마음도 마음이야" 라는 명언을 남긴적이 있었죠!ㅋㅋㅋ

  • 쏨냥쏨냥09-14 05:30

    울 딸은 어린이집에서  영어수업 한지 얼만 안된 4살때, 같이 얘기하다가  엄마맘이야~ 했더니 엄마는 mom이라서 엄마맘이야? 했던 ㅋㅋ 그때 너무 신선한 충격이라  이 아이가 천재인가 했는데 요즘 한글을 가르쳐본 결과 그냥 건강하고 행복하게만 살았음 좋겠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

  • 공룡코딱지09-14 07:21

    도대체 난 여태 아직도 말을 제대로 못하는데... 덜혼나서 그런가...

  • 그럴수도있재09-14 09:01

    다 크지 않아도 엄마 혼낼 수 있죠.  "엄마는 왜 그렇게 날 속상하게 하는 거야!  그럼 돼, 안 돼?" 뭐 이러면서 울 애는 절 혼내요.

  • 카푸7509-14 10:17

    몇년전일인데 일끝나고 새벽 1시쯤 집에들어가서 출출한 기분에 라면끓여먹고있는데 딸아이(유딩)가 쉬가마려 일어나서 나오더라구요. 저녁에 뭘주면 안좋기에 안주려다가 딱 한입만 수저에 덜어 입에 넣어주니 딸아이가 만족하면서 이런말하더군요 '나중에 커서 돈 많이벌면 아빠 라면 매일 매일줄께..'

  • 김봉사09-14 10:44

    나중에 자식을 낳은 딸 '이 날을 기다렸어 엄마'

  • 그랭구아르09-14 11:44

    20~30년뒤.. 딸 : 자 엄마 게임을 시작하지

  • 일제의 세계신기록 세운 금메달리스트 대우 [3]
  •  | 요들송 | 00:40 | 2
  • [유머] [유희왕] 오직 마법카드만 사용하는 덱 [23]
  •  | HaraP | 17.09.24 23:59 | 1
  • 남편 몰래 8살 짜리 아들 포경시킨 아내.jpg [35]
  •  | 소심한사람 | 00:34 | 3
  • 고전게임 주인공들 인성 [4]
  •  | NTR | 00:34 | 1
  • [유머] 컨셉러와 진짜 [6]
  •  | 루리웹-9556372699 | 17.09.24 23:49 | 2
  • 지난 몇주간 효리네 민박을 봐서 행복 했어요.  [5]
  •  | 수석코치 | 00:31 | 1
  • 키크고 잘생긴 친구넘이랑 인연 끊은 이유 [6]
  •  | SLR회원 | 00:29 | 3
  • 오늘 아침이되면 기대되네요 [8]
  •  | 사슴전병1500원 | 00:22 | 3
  • 주식 처음 시작에 4천 들어갔습니다 [11]
  •  | 적혈구빛인생 | 00:20 | 2
  • [유머] 브라질 리얼리티 예능 몰카 [11]
  •  | 루리웹-9556372699 | 17.09.24 23:52 | 3
  • [유머] 하나 남은거 아빠줄께... [5]
  •  | 하은선혜 | 17.09.24 23:47 | 5
  • 타이완의 으메이징한 사기극 [10]
  •  | 핫챠이거야원 | 00:26 | 9
  • 형, 의좋은 형제 읽어 봤어? 재밌더라  [15]
  •  | 코터스 | 00:24 | 3
☆Today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