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르노빌 방사능 분유를 먹고 자라게 된 87년생~92년생 대한민국 사람들

|2017.01.12 20:03|99|27

555.jpg




1986년 소련(러시아)에서 터진 ‘체르노빌 핵발전소’ 때문에 동유럽과 서유럽 모두 방사능으로 끔찍하게 더러워졌다고 한다.

이때에 독일에서 한국으로 ‘체르노빌 방사능 분유’를 몽땅 팔았다고 한다.


(중략)


1989년에 ㅎ신문에서 처음으로 ‘독일에서 한국으로 수출한’ 가루젖 이야기가 기사로 나온다.

1986년 체르노빌 핵발전소가 터진 뒤, 유럽에서는 우유를 모두 버려야 했고, 유제품도 모두 ‘밀봉해서 버려야 했다’고 한다.

그런데 엄청나게 많은 우유도 유제품도 밀봉해서 버리자니 너무 많고 돈이 많이 들어 골머리를 앓았다는데,

이때 한국에 있는 유제품 회사들이 발벗고 나서서 ‘값싸게 방사능 분유’를 몽땅 사들였단다.

이 이야기가 여러 해 지나고서야 비로소 한국에 있는 ㅎ신문 한 군데에서만 기사로 다루었고, 몇 해 지나 ㄷ신문에서도 살짝 다루었다.


(중략)


독일뿐 아니라 유럽 여러 나라에서 ‘체르노빌 방사능 분유’에다가 ‘체르노빌 방사능 유제품’과 ‘체르노빌 방사능 푸성귀’를 잔뜩 들였다. 한국은 수입 농산물에 방사능 규제가 없었기 때문이다. 모든 유제품 회사뿐 아니라 농협에서도 유럽에서 값싼 ‘방사능 농산물’을 거리낌없이 사들였다. 가루젖뿐 아니라 케찹도 마요네즈도 빵도 라면도 국수도 과자도 모두 ‘방사능에 흠뻑 젖은 원료’로 만들어서

1980년대 끝무렵과 1990년대 첫무렵 아이들한테 먹인 한국 사회이다.


1998년에 나온 《환경에 관한 오해와 거짓말》이라는 책에서 이 얘기를 다룬다. 이때까지 어느 과학자도 학자도 전문가도 정부 관계자도 ‘체르노빌 분유’ 이야기를 꺼내지 않았고, 오늘에 이르러서도 쉬쉬할 뿐이다.

댓글
  • 프로펠어드밴스101-12 20:10

    남양 ㅋㅋㅋㅋㅋ

  • "불만제로가 사라진 원인?" [5]
  •  | 허머H1 | 02:30 | 2
  • 박티칸 씨티 근황 [8]
  •  | 엽유게10학년 | 01:53 | 2
  • 허망한 인생.... [2]
  •  | TXV | 03:54 | 3
  • 포켓몬고 잉어 졸업 ㄷㄷㄷ 有 [2]
  •  | 바람잡이 | 03:42 | 2
  • 7년 전 가장 사랑했던 바다가 그를 거뒀습니다 [6]
  •  | 카리스마4097 | 01:23 | 1
  • [유머] 우주 별풍녀 만화. [16]
  •  | 데생 | 02:49 | 4
  • [유머] [스포][케모노]??:...저기 세룰리안, 그거 알아? jpg. [12]
  •  | @카온 | 01:13 | 2
  • [유머] 쇼타용사와 마왕 [10]
  •  | MÚSECA | 00:43 | 3
  • 길냥이들의 우정  [2]
  •  | 쇠로만든종이 | 03:37 | 1
  • s8 소프트버튼 배경색상 변경 가능 [1]
  •  | 풀친 | 03:30 | 4
  • 과태료 5천만원의 위엄 [10]
  •  | 우비니바보 | 00:20 | 2
  • 삼성이 스마트폰에 목숨거는 이유가 어렴풋하게나마... [13]
  •  | 만월소리 | 03:20 | 3
  • 아 자괴감 좆된다 야동보는데 이거보고쌈 [29]
  •  | 레슬매니아33 | 03:37 | 4
☆Today BEST☆